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롯데 허문회 경질…새 사령탑에 서튼구단 유망주 기용 놓고 마찰
거듭된 부진으로 전격 경질
세밀한 경기운영력 보여준
2군 서튼감독에 지휘봉 맡겨
KBO리그 외인감독 3인시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11  21:1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롯데 20대 감독으로 취임한 래리 서튼 감독이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11일 허문회 감독을 전격 경질하고 래리 서튼 신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다.

롯데 구단은 “서튼 감독이 그동안 퓨쳐스(2군) 팀을 이끌며 보여준 구단 운영 및 육성 철학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세밀한 경기 운영과 팀 체질 개선을 함께 추구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롯데는 향후 팬들의 바람과 우려를 더욱 진지하게 경청하고, 겸허히 받아들일 뿐 아니라 앞으로 재미있는 야구와 근성 있는 플레이로 보답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2019년 11월 롯데 사령탑으로 부임한 허 감독은 약 1년6개월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롯데는 허 감독 부임 첫해인 지난해 71승 1무 72패로 7위에 머물렀다.

허 감독은 올 시즌 4위 진입을 목표로 제시했지만, 롯데는 현재까지 30경기에서 12승 18패로 전체 10개 팀 중 최하위로 처져 있다.

허 감독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뿐만 아니라 팀 운용과 관련한 난맥상으로 연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베테랑들은 아무리 부진해도 전폭적인 기회를 부여받았지만 1군 출전 기회가 필요한 유망주들은 2군에 계속 머물거나 1군에 올라와도 벤치만 지키는 경우가 허다했다.

성민규 단장 부임 이후 롯데는 리빌딩을 위해 2군 육성 시스템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리빌딩 팀은 단장과 감독 사이의 긴밀한 협업이 필수인데, 허 감독은 1군 엔트리를 놓고 성 단장과 사사건건 대립했고, 불편한 감정을 외부에 노출해 불화설을 부추겼다.

물론 구단의 장기적인 플랜을 짜야 하는 단장과 당면한 성적이 우선인 감독의 지향점이 서로 다를 수는 있다.

하지만 허 감독은 구단의 방향성과는 배치되는 행보를 거듭하면서도 성적을 내지 못했다.

롯데는 지난해 1점 차 승부에서 13승 21패에 그치며 리그에서 가장 낮은 승률 0.382를 기록했다. 끝내기 패배만 14번을 당했다.

올해에도 롯데는 1점 차 승부에서 2승 5패, 승률은 0.286으로 리그 9위다. 접전 상황에서 허 감독의 경기 운영에 문제가 많았다는 의미다.

롯데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허 감독을 재신임했으나 결국 시즌 30경기 만에 감독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롯데 구단은 이번 결정에 대해 구단과 감독이 가고자 하는 방향성 차이가 지속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서튼 감독은 이날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부터 팀을 지휘한다.

서튼 감독은 2005~2007년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했고, 2005년 KBO리그 홈런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2014년부터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타격 코디네이터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 클래스A 팀인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 코치 등을 역임했다.

허문회 감독 부임 당시에도 유력한 감독 후보로 꼽혔지만 2군 감독으로 선임됐다. 2군에서도 뛰어난 성품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인정받아 차기 감독 후보로 꾸준히 거론됐다.

서튼 감독의 부임으로 올 시즌 KBO리그는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까지 외국인 감독 3명 시대를 맞게 됐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v196.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강남 루카831 오피스텔 분양가 및 모델하우스 상담진행중
2
플렉스티비(flextv), 10일 인터넷 개인 방송국 신규 런칭
3
‘자격증 무료교육’ 학점은행제시험, 장학재단 및 채용사이트 관심자 취업돕는 심리상담사 인강
4
창원 북면 교통 개발 호재에 '동전일반산업단지' 분양 청신호
5
[경상시론]이게 아닌데
6
‘자기계발 무료지원’ 보육교사·육아종합지원센터, 키즈카페 관심자 취업돕는 아동심리상담사자격증
7
반달섬 프로젝트 부지에 들어서는 ‘웅신 미켈란의아침’ 오피스텔 분양, 사전 청약접수중
8
명지갤러리, 서양화가 이유화 작가 초대개인전
9
울산 ‘범서-두동’ 잇는 신규도로 조성 추진
10
“동남권 메가시티 정책 정부 주도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